작성자 : 민경상 작성일 : 2017-02-22 조회수 : 164
餘生之樂 여생지락을 누리고 싶으면 (중)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*   일본에서 木刻목각의 대가로 유명한 사람이 있었다.
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-  그는 10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는데, 사람들이 사후에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그의 작업장으로 가 보고는 모두들 깜짝 놀랐다.
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  앞으로 30년은 충분히 작업할 수 있는 양의 나무가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창고에 가득 쌓여 있었다.
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  모두들 107세 노인에게 30년의 작업량이 왜 필요했는지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의아해 했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  하지만 대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창고에 있는 나무를 보고 " 30년은 더 장인으로서 살수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있겠구나. "  하는 마음을 갖지 않았을까 ?
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  그 에게 나이는 아무 상관이 없었다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하루 하루 할 일이 있었으니, 세상을 떠나는 날까지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행복했을 것이다.
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  삶을 어떻게 살 것인가를 생각하며, 하나 하나 준비했다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할 수 있다.

최진사잡는귀신민대감  2017/02/23 18:55:39 [답글] 수정 삭제
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.
최진사잡는귀신민대감  2017/02/23 19:00:29 [답글] 수정 삭제
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.
코멘트 작성자 :    비밀번호 :